WIS(World IT Show) 2011 참관기

변하는 세상 2011. 5. 26. 23:15
사실, 다녀온 당일에 작성하려고 했으나 귀차니즘 등과 바쁜 일정(?)으로 인하여 오늘 작성합니다. 

2011. 05. 14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도 World IT Show(이하 WIS)에 다녀왔습니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코엑스 A,C,D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개인적으로 작년보다는 별로 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추후 본문을 통하여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지난번과 비슷하게, 이번에도 A홀에는 대학이나 기업들의 부스가, C홀은 WIS의 핵심으로 볼 수 있는 BIG4기업(LG, 삼성, KT, SKT)과 기타 알려진 브랜드 네임을 가진 기업들이, 마지막으로 D홀은 주로 기업부스가 많이 있었습니다.

먼저 A홀, 대학부스가 많이 있었고, 내용면에서는 지난 번 보다 훨신 나아지고, 새로운 것들도 많이 있었다고 봅니다.


여러 기업이 있었습니다만, 간단히 살펴보고 바로 C홀로 이동했습니다.
작년과 비슷한 배치로 입구쪽에는 SKT와 KT의 부스가 있었습니다.


SKT의 경우는 무대를 입구쪽으로 설치해두었고, KT같은 경우는 내부에 객석처럼, 앉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두고, 그곳에 아이패드2등의 기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된 구성이였습니다.

들어가서 가장 앞에 있었던, 전기차와 와이브로의 만남~;

NFC(근거리 무선통신)을 이용한 지하철 게이트의 교통카드인식 체험을 할 수 있었는데, 옆쪽에서는 엄청난 양의 캐시비 교통카드를 뿌리고 있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자신의 교통카드를 직접 게이트에 찍었다가 600원이 날아가는 낭패도 당하셨습니다..;;

이번에는 객석처럼 구성되어있던 공간에서 아이패드2를 만나보았습니다.


여러가지 어플이 설치되어 있었는데, 왼쪽부터 올레tv 어플 첫화면/올레tv 실시간 방송(YTN)/올레 네비 입니다.

아이패드를 간단히 살펴보고 나서, 이번에는 KT의 클라우드 서비스, Ucloud에 대한 설명을 관계자 분으로부터 들었습니다.
KT에서도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중에 있었습니다. (세부내용은 cs.ucloud.com 참조!)

그중에서 cdn과 vdi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다음 사진이 vdi를 구축하고 아이패드를 통하여 해당 vdi에 접속한 사진입니다.
아이패드를 통해서도 PC의 대부분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SKT도 살펴보았으나, 솔직히 내용구성이 별로였기 때문에, 그냥 패스하도록 하겠습니다.
(주로 LTE를 집중부각 시켰습니다.)


다음으로 삼성과 LG부스의 모습입니다. LG는 대형 화면을 통하여 쉽게 볼 수 있었으나, 삼성은 한정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언론에서 보도된 것 처럼, 안경의 가격차이등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잠시 LG와 삼성 내부의 부스를 둘러보고 다시 1층 A홀에 가보려고 했는데, 입구쪽이 상당히 시끄러웠습니다.
마지막 날 SKT가 벌인 깜짝 이벤트 였는데, 앞서 언급한 것 처럼 무대가 입구쪽에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에 통행에도 상당한 지장이 있었습니다. 이동동선을 고려해서 무대를 설치하면 좋았을듯 합니다.

다시 1층으로 내려와서, 아까 보지 못하였던 부스에 방문했습니다.

예전에 어디선가 보았던 것 같은데.. 책에 펜으로 터치를 하면 영어단어나 그림을 읽어줍니다. 기업의 설명에 따르면 교육용/시험용으로 좋다고 합니다. 부스가 상당히 큰 걸 보면, 회사 규모가 상당한가 봅니다.

다음으로, 웹사이트의 배치를 내 마음껏 할 수 있는 서비스 입니다. 아이디어는 좋아보였으나, 개인적으로 약간 식상했습니다.
이미 이런 서비스는 웹을 통해서도 많이 구현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CJ에서 하는 Tving 서비스.. 유료로 알고있습니다.


기타 LTE 장비 등을 보았습니다.~;

뭐 대충 이정도로 정리를 하겠습니다..

사실 지난 번과 동일하게, BIG4 기업 부스가 가장 화려했고, 사람들도 많이 몰렸습니다.

물론 지난해 보다 중소기업이나, 다른 기업들이 신선한 아이템을 많이 들고 나와서, 재미있었던 시간이 였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LG나 삼성은 TV나 휴대폰, SKT는 LTE, KT는 UCLOUD등 이미 알려져 있거나, 아직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서비스를 가지고 나와서 상당히 질이 떨어졌습니다. 내년에는 주제도 다양해 지면서, 보다 나은 발전이 있기를 바랍니다.

(이번 글은 뭔가 급하게 마무리 하는 느낌이..;;) 

휴대폰과의 인연

새로운 일상 2011. 3. 4. 23:00

지난 포스트에 예고했던 것 처럼, 휴대폰 관련 포스트를 하나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한동안 글을 안썻더니.. 글이 좀 지저분합니다;;)

본문으로 들어가면..

먼저 2004년~2005년 정도라고 기억됩니다.
당시 정부는 여러 이유를 들어서 휴대전화 신규가입시 01x가 아닌, 010으로 통합하여 가입자를 받는 정책을 시작합니다.
(여러 이유는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처음 만난 휴대폰이 바로 EVER(현 KT TECH)의 KT-X3500입니다.

물론 당연히 통신사는 KTF(현 KT)가 되겠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EVER가 원래 KT 계열사라서 KT에만 휴대폰을 공급합니다.

나름 손에 잡기도 편했고, 시계도 크고.. 쓸만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가장 좋지 못했던 점은 카메라 기능(30만 화소)과 용량 제약이 심하여 벨소리/노래를 많이 담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정말 튼튼하고 만족한 가운데.. 3년정도 사용하다가, 키패드가 잘 눌리지 않아서 바꾸게 됩니다.
이 휴대폰은 사양(스펙)에 비하여 너무 비싼 가격을 주고 구입했다는 점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휴대폰을 바꾸고 싶었으나 개인적으로 통신사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기계만 바꾸고 싶었고,
KT가 당시 3G에 올인을 하던 시점이라서 2G휴대폰을 3G로 무상으로 교체해준다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대리점에서는 기기변경을 반가워 하지 않았고, 번호이동을 권유받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SKT로 잠시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SKT로 넘어가면서 바꾸게 된 휴대폰은 바로 LG-SH170!
영상통화가 지원되는 3G휴대폰에, 이전 기기보다 좋아진 카메라기능, 거기에 외장SD카드로 넓은 용량까지 갖추게 되었습니다.
거기에 슬라이드폰.. 기기값도 무료.. 일명 공짜폰..!

그러나.. 이 휴대폰에는 치명적인 한가지 문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반응속도입니다.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기 위해 메시지 창으로 접근하면 확인을 누른 뒤, 2초 이후에 반응합니다.
당시 인터넷에서 들리는 말에 의하면 구형칩이 탑재되어서 발생되는 문제라고 합니다.

또 한 2년정도 잘 쓰다가.. 문제가 발생합니다.
휴대폰 액정에 줄이 가면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슬라이드폰의 가장 큰 약점 같습니다.)

그래서 바꾸게 된김에, 정말 제대로 된 휴대폰을 한번 사용해보자는 마음을 가지고 휴대폰을 물색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발견하게 된 한가지가 바로 QOOK&SHOW입니다.

2009년 10월쯤.. KT는 QOOK&SHOW를 런칭했습니다. (FMC폰)
당시 아이폰의 국내 출시가 시작된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입니다. (예약접수)

하지만 저는 아이폰보다 휴대전화와 인터넷전화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FMC의 매력에 강하게 끌렸습니다.
(사실 이때, 아이폰을 샀어야..;;;;)

바로 대리점으로 달려갔습니다.
역시 아이폰을 구입하기 위해 사람들이 많더군요..

FMC 가입을 원했고, 최초의 FMC폰인 삼성의 옴니아팝(SPH-M7200)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3W라는 키워드로 쇼옴니아(SPC-M8400)가 출시되기 이전까지 KT가 모든 QOOK&SHOW광고에 옴니아팝을 넣어 광고했습니다.

그리고 옴니아팝으로 또 다른 신세계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프로그램도 설치하고, Wi-Fi를 이용하여 인터넷도 하고..

그러나 또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아이폰이 본격적으로 출시되면서.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용어까지 등장합니다. (2010년 초)
삼성이 옴니아를 내세우지만.. 옴니아팝을 포함한 옴니아시리즈는 Windows Mobile의 한계로 주저 앉아버렸고.. 버려지게 됩니다.
(물론 그 이전에도 PDA폰들에는 Windows Mobile이 탑재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휴대폰은 전화나 문자등의 기본기능만 잘 되면 된다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고장나지 않으면 계속 사용합니다.
지금 옴니아팝은 아직 기기값도 남아있고 그런데.. 벌써부터 터치가 조금씩 잘 안되는데.. 불안합니다..

쓰다보니까 두서없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네요;;

그래서 결론은.. 추후 구입하게 될(한 3년정도 이후) 휴대폰은 지금까지의 문제를 다 해결했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no1wife.tistoty BlogIcon 동글동글 2011.03.05 00:22

    전 011 추종자예요 아직도 2g폰을 고집하고 있어요 요즘은 스마트폰에 자꾸 눈이 가요

    • Favicon of https://blog.hicolcol.com BlogIcon Colcol 2011.03.05 16:55 신고 DEL

      그동안 사용하던 번호를 바꾸는 일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조건부로 01x로 3G가입이 가능하던데.. 3년 뒤에 010으로 전환해야하니까 그것도 또 쉽지 않은 선택이네요;

  • 아이유닮은토니 2011.04.26 15:49

    옴레기?ㅋㅋㅋ
    난갤레기ㅋㅋㅋ

WIS(World IT Show)에 다녀와서.. (전반부)

변하는 세상 2010. 5. 29. 19:32
WIS에 대한 글은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눠집니다.
전반부 - 전반적인 내용정리 / 후반부 - 관심있었던 부분에 대한 상세내용 정리

어제(28일), World IT Show(이하 WIS)에 다녀왔습니다.
WIS는 지난 25일 ~ 어제(28일)까지 4일동안 COEX A, C, D hall에서 진행되었습니다.

1층 A홀에는 중소기업들과, 일부대학등의 부스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실버용 자전거 게임이라고 해서.. 재미있겠다는 생각에 직접 해봤더니 상당히 어려웠습니다.
패달을 한번 밟아 놓으니 그냥 쭉~ 가게되어서 가속이 붙고, 핸들이 너무 잘 돌아가서 힘들덜군요..;

여튼, 1층에 대한 전반적인 관람을 마친 뒤, 3층 C,D 홀로 올라갔습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SKT와 KT부스.. 두 통신사 모두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었습니다.
SKT는 주로 안드로이드를, KT는 아이폰으로 밀고 있더군요..

특히 KT는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스타벅스 무료 기프티콘을 뿌려주고 있었습니다.
옴니아 시리즈 사용자로서 참 서러웠습니다.. -_ㅠㅠㅠ


최근 스마트폰과 함께 뜨고있는 와이파이존 입니다. SKT의 T-spot, KT의 QOOKnSHOW(구. NESPOT)
각각 AP NAME은 T-spot은 SKtelecom, QOOKnSHOW(NESPOT)은, QOOKnSHOW(NESPOT)입니다.

통신시장에서 스마트폰을 잡기 위해 SKT와 KT가 경쟁하고 있다면, 국내 최대 글로벌 기업들도 3D시장을 잡기 위해 경쟁하고 있었습니다.

삼성과 LG, LG와 삼성.. 3DTV를 메인에 새워두고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LG제품을 선호해서 그런지.. 확실히 TV(디스플레이 제품들)는 삼성보다는 LG가 더 잘 만들더라구요..
삼성꺼는 다소 피로한 감이 있었는데.. LG꺼는 선명하면서도 덜 피곤했습니다.

그 외 C홀에는 다수의 기업들이 부스를 만들어서 자사의 제품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D홀에도 A홀과 비슷한 기업들과 대학들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C홀이 볼거리가 제일 풍성했던 것 같습니다.
다음글에 조금 더 구체적인 내용들을 포스팅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mog422.net/ BlogIcon mog422 2010.06.03 20:53

    그 날 디미고 학생 못봄?

    • Favicon of https://blog.hicolcol.com BlogIcon Colcol 2010.06.04 17:30 신고 DEL

      학생이 많긴 했는데.. 명찰에 디미고라고 쓴건 못봤음..
      모그도 왔었음? ㅋㅋ

    • Favicon of http://blog.mog422.net/ BlogIcon mog422 2010.06.04 17:39 DEL

      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