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World IT Show) 2011 참관기

변하는 세상 2011.05.26 23:15
사실, 다녀온 당일에 작성하려고 했으나 귀차니즘 등과 바쁜 일정(?)으로 인하여 오늘 작성합니다. 

2011. 05. 14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도 World IT Show(이하 WIS)에 다녀왔습니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코엑스 A,C,D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개인적으로 작년보다는 별로 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추후 본문을 통하여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지난번과 비슷하게, 이번에도 A홀에는 대학이나 기업들의 부스가, C홀은 WIS의 핵심으로 볼 수 있는 BIG4기업(LG, 삼성, KT, SKT)과 기타 알려진 브랜드 네임을 가진 기업들이, 마지막으로 D홀은 주로 기업부스가 많이 있었습니다.

먼저 A홀, 대학부스가 많이 있었고, 내용면에서는 지난 번 보다 훨신 나아지고, 새로운 것들도 많이 있었다고 봅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50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80sec


여러 기업이 있었습니다만, 간단히 살펴보고 바로 C홀로 이동했습니다.
작년과 비슷한 배치로 입구쪽에는 SKT와 KT의 부스가 있었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100sec

SKT의 경우는 무대를 입구쪽으로 설치해두었고, KT같은 경우는 내부에 객석처럼, 앉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두고, 그곳에 아이패드2등의 기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된 구성이였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50sec

들어가서 가장 앞에 있었던, 전기차와 와이브로의 만남~;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NFC(근거리 무선통신)을 이용한 지하철 게이트의 교통카드인식 체험을 할 수 있었는데, 옆쪽에서는 엄청난 양의 캐시비 교통카드를 뿌리고 있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자신의 교통카드를 직접 게이트에 찍었다가 600원이 날아가는 낭패도 당하셨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이번에는 객석처럼 구성되어있던 공간에서 아이패드2를 만나보았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25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40sec

여러가지 어플이 설치되어 있었는데, 왼쪽부터 올레tv 어플 첫화면/올레tv 실시간 방송(YTN)/올레 네비 입니다.

아이패드를 간단히 살펴보고 나서, 이번에는 KT의 클라우드 서비스, Ucloud에 대한 설명을 관계자 분으로부터 들었습니다.
KT에서도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중에 있었습니다. (세부내용은 cs.ucloud.com 참조!)

그중에서 cdn과 vdi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다음 사진이 vdi를 구축하고 아이패드를 통하여 해당 vdi에 접속한 사진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60sec
아이패드를 통해서도 PC의 대부분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SKT도 살펴보았으나, 솔직히 내용구성이 별로였기 때문에, 그냥 패스하도록 하겠습니다.
(주로 LTE를 집중부각 시켰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25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다음으로 삼성과 LG부스의 모습입니다. LG는 대형 화면을 통하여 쉽게 볼 수 있었으나, 삼성은 한정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언론에서 보도된 것 처럼, 안경의 가격차이등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100sec
잠시 LG와 삼성 내부의 부스를 둘러보고 다시 1층 A홀에 가보려고 했는데, 입구쪽이 상당히 시끄러웠습니다.
마지막 날 SKT가 벌인 깜짝 이벤트 였는데, 앞서 언급한 것 처럼 무대가 입구쪽에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에 통행에도 상당한 지장이 있었습니다. 이동동선을 고려해서 무대를 설치하면 좋았을듯 합니다.

다시 1층으로 내려와서, 아까 보지 못하였던 부스에 방문했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예전에 어디선가 보았던 것 같은데.. 책에 펜으로 터치를 하면 영어단어나 그림을 읽어줍니다. 기업의 설명에 따르면 교육용/시험용으로 좋다고 합니다. 부스가 상당히 큰 걸 보면, 회사 규모가 상당한가 봅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40sec

다음으로, 웹사이트의 배치를 내 마음껏 할 수 있는 서비스 입니다. 아이디어는 좋아보였으나, 개인적으로 약간 식상했습니다.
이미 이런 서비스는 웹을 통해서도 많이 구현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CJ에서 하는 Tving 서비스.. 유료로 알고있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40sec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30sec

기타 LTE 장비 등을 보았습니다.~;

뭐 대충 이정도로 정리를 하겠습니다..

사실 지난 번과 동일하게, BIG4 기업 부스가 가장 화려했고, 사람들도 많이 몰렸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X250,D560Z,C350Z | 1/80sec

물론 지난해 보다 중소기업이나, 다른 기업들이 신선한 아이템을 많이 들고 나와서, 재미있었던 시간이 였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LG나 삼성은 TV나 휴대폰, SKT는 LTE, KT는 UCLOUD등 이미 알려져 있거나, 아직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서비스를 가지고 나와서 상당히 질이 떨어졌습니다. 내년에는 주제도 다양해 지면서, 보다 나은 발전이 있기를 바랍니다.

(이번 글은 뭔가 급하게 마무리 하는 느낌이..;;)